커뮤니티

친절한 미소로 고객을 맞이하는 한국병원

당뇨병, 합병증 예방하려면 조기 진단 중요

본문

포도당은 우리 몸을 움직이는 에너지원의 하나로, 음식을 통해 섭취된 탄수화물이 소화 분해되어 포도당이 되며 포도당의 형태로 혈액 내로 흡수된다. 흡수된 포도당이 우리 몸의 세포들에서 이용되기 위해서는 췌장에서 분비되는 인슐린의 작용이 꼭 필요하다. 여러 원인에 의해 인슐린의 분비에 이상이 생기거나 기능에 장애가 생기면 혈액 내의 포도당이 세포 내로 이동하지 못하게 되어 혈액 내에 쌓여 소변으로 넘쳐 나오게 되는데 이러한 병적인 상태를 ‘당뇨병’이라 한다.

당뇨병 진단은 혈당 검사를 통해 판단하는데, 8시간 이상 금식 후 공복혈당이 126mg/dL 이상, 75g 경구당부하(포도당 용액을 복용) 후 2시간 뒤의 혈장포도당 수치가 200mg/dL 이상, 당화혈색소 수치가 6.5% 이상일 때 당뇨병으로 판단한다.

또한, 8시간 이상 공복인 상태에서 혈당 수치가 100~125mg/dL이면 공복혈당장애, 식후 혈당수치가 140~199mg/dL이면 내당능장애로 진단한다. 흔히 말하는 당뇨 전 단계가 바로 이것으로, 언제든지 당뇨병으로 발전할 위험이 높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이렇게 혈당이 높은 상태가 지속되면 소변을 자주 보거나 갈증을 쉽게 느끼고, 음식을 많이 먹음에도 체중이 줄어드는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그러나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것이 대부분이고, 증상이 있어도 스스로 인지하기 쉽지 않다. 혈당이 높은 상태가 이어지면 신체 여러 장기와 기능에 영향을 주어 당노병성 신경병증, 당뇨병성 신증, 당뇨병성 망막병증 등의 미세혈관 합병증과 심혈관 및 뇌혈관 질환 등의 대혈관 합병증을 유발하게 된다.

당뇨합병증은 삶의 질을 저하시킬 뿐만 아니라 생명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므로, 조기에 진단을 받고 치료 관리하여 합병증을 예방해야 한다. 당뇨병의 조기 진단을 위해서는 정기 검진을 통해 혈당을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며 가족력이 있거나, 비만, 고혈압, 고지혈증이 있는 경우, 과거 혈당에 이상이 있었던 경우, 임신성 당뇨를 경험했거나 거대아 출산 경험이 있는 경우에는 당뇨병 고위험군으로 구분되니 더욱 주의해야 한다.

당뇨병은 평생 관리해야 하는 만성질환이다. 당뇨 진단을 받았다면 치료와 함께 식습관 관리를 병행하고, 혈당을 꾸준히 측정하며 수치를 관리해 적정 수준으로 조절해야 한다.

특히 아직 당뇨 전 단계라고 하더라도, 당뇨병으로 진행되지 않으려면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당뇨병의 발병에는 고열량, 고지방의 식단, 운동부족, 스트레스 등이 영향을 줄 수 있다. 당뇨병의 예방을 위해서는 섬유질이 풍부한 야채 위주의 균형 잡힌 식사를 하고, 꾸준한 운동을 통해 적정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아울러 금연과 금주를 실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a1c6903521e1815804952f3429fb5469_1667190215_6002.jpg
제주한국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김성연 과장

2022. 09. 14 <헬스인뉴스>

[김성연 과장 건강칼럼] 당뇨병, 합병증 예방하려면 조기 진단 중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