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친절한 미소로 고객을 맞이하는 한국병원

목디스크, 비수술적 치료 통해 통증 완화 기대

본문

컴퓨터 앞에 앉아 오랜 시간을 보내는 사무직 직장인들은 목과 어깨 통증에 흔히 시달린다. 증상이 가볍다면 휴식을 취한 후 나아지기도 하지만 통증이 반복될 때는 목디스크 같은 질환을 의심해보아야 한다.

경추는 C자 형태로 완만히 구부러져 있어 머리의 하중을 분산하고 외부의 충격에서 목과 머리를 보호한다. 이 경추에 계속 자극이 가해지면 목 주변 근육의 균형이 깨지면서 점차 1자나 뒤집어진 C 모양으로 변형될 수 있다. 흔히 말하는 거북목, 일자목이 되는 것.

여기에서 적절히 조치하지 않으면 경추뼈 사이의 추간판이라는 구조물을 감싸고 있는 섬유륜이 찢어지거나 돌출되면서 제자리를 이탈(탈출)할 수 있다. 결국 디스크 질환이 진행돼 다양한 증상을 유발하게 된다.

또한 디스크는 상태에 따라 디스크내장증(수핵을 감싸고 있는 섬유륜의 손상), 디스크탈출증(수핵이 퇴행되어 섬유륜을 밖으로 밀어내어 신경을 누르는 상태), 불안정증(많이 진행되어 척추가 흔들리는 상태) 등으로 세분화 할 수 있다.

발생원인은 다양하다. 노화로 인해 디스크 내부의 수분이 소실되고 탄력이 떨어지면서 고령자에게 발병률이 높은 질환중 하나이다. 하지만 현대사회에 들어서면서 PC와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젊은 연령층에서도 목디스크 환자가 늘고 있는 추세다. 이외에 운동 중 부상, 교통사고 역시 원인이 될 수 있다.

목디스크의 증상은 압박되는 신경의 위치나 눌리는 정도에 따라 차이가 있다. 초기에는 목이 뻐근하고 어깨가 결리거나 팔과 손가락이 저리는 증상이 나타난다. 목 주변의 근육이 긴장되면서 두통, 안구 통증, 어지럼증 등도 나타날 수 있다.
 

제주한국병원 최현배 신경외과 과장은 “목디스크 의심 증상이 나타날 때는 신경외과에 내원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아야 한다”며 "초기에 발견하면 약물치료, 물리치료, 도수치료 등을 통해 증상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증상의 정도에 따라 고주파열치료술이나 신경성형술 등 시술을 고려하기도 한다. 이는 가느다란 침을 삽입한 후 고주파 열에너지로 손상된 디스크막을 수축시켜 회복하는 비수술적 치료법으로, 국소마취로 진행돼 연령대와 상관없이 적용할 수 있다.

최현배 과장은 “질환 예방을 위해 바른 자세를 유지하려는 습관이 중요하다"며 "고개를 숙이는 자세는 되도록 피하고 장시간 컴퓨터 작업을 하는 경우 목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한 시간에 한 번씩 스트레칭을 하거나 목에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a1c6903521e1815804952f3429fb5469_1667190111_8159.jpg

제주한국병원 신경외과 최현배 과장

2022. 09. 15 <비욘드포스트>

목디스크, 비수술적 치료 통해 통증 완화 기대